[KBS 보도] FBI 첩보 - 일베충 폭파병 박 병장, IS 테러 관련 > 섭외후기

본문 바로가기

섭외후기

Home > 섭외후기
섭외후기

[KBS 보도] FBI 첩보 - 일베충 폭파병 박 병장, IS 테러 관련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군함새 작성일19-11-02 21:47 조회18회 댓글0건

본문

기사 본문 - 데이터 절약용은
아래에 있습니다.



[단독] 현역 군인 ‘IS 가입 시도’…폭발물 점화장치도 훔쳐 / KBS뉴스(News)


https://www.youtube.com/watch?v=-zWjdxUExsk

게시일: 2019. 7. 4.

국제테러조직 IS에 연계돼 테러를 준비한 20대 남성이 군경 합동수사당국에 적발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이 남성은 최근까지 현역 군인이었습니다.

군복무를 하던중에 군용 폭발물 점화장치를 훔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이른바 외로운 늑대로 불리는 자생적 테러 정황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4월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 250여 명 이상이 숨졌죠.

국제테러조직 IS가 그 배후였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도권에 위치한 육군 모 보병부대.

지난달 초 군경합동수사단은 이 부대에 복무중이던 23살 박 모 병장을 테러방지법 위반 혐의로 적발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박 씨는 군 입대 전인 2016년부터 국제테러조직 IS에 가입을 시도하고 IS의 활동 소식과 영상을 지속적으로 인터넷에 올려 테러를 선전, 선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박 씨는 군 입대 후 폭파병으로 배치돼 교육을 받던 도중 뇌관 등 군용 폭발물 점화 장치를 훔쳐 보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군경 수사당국은 박 씨가 IS 조직원으로부터 IS 가입 방법이 담긴 메일을 받은 정황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정황들을 볼 때 박 씨가 실제로 IS에 가입하려 했고, 테러까지 준비한 것으로 수사 당국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국제 테러조직과 연계돼 국내에서 자생적 테러를 준비한 정황이 포착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경찰은 미국 연방수사국, FBI로부터 박 씨 관련 첩보를 입수한 뒤 군과 공조해 수사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기 북부청 관계자/음성변조 : "자세한 내용은 제가 어떻게 코멘트를 드릴 수는 없고요."]

2016년 3월 테러방지법이 시행된 이후 지난해 12월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은 시리아인이 처음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박 씨의 혐의가 확정될 경우 내국인으로서 테러방지법으로 유죄 판결을 받는 첫 사례가 됩니다.

세계 각국에 ‘외로운 늑대’ 키우는 IS…“한국사회도 위험” / KBS뉴스(News) -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plF6-V9GJJY

게시일: 2019. 7. 4.

지금 보시는 영상, 지난 4월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입니다.

성당과 호텔에 있던 250여 명이 숨져, 세계를 큰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테러의 배후로 IS가 지목됐습니다.

IS는 테러의 이유를, 시리아 바구즈 전투에 대한 복수라고 주장했습니다.

스리랑카는 이 전투와 무관합니다.

그런데도 IS는 스리랑카를 테러무대로 삼은 겁니다.

그래서 우리도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알 바그다디/IS 최고지도자 : "이슬람을 억압하는 프랑스와 그 동맹국들을 향한 공격을 강화하고 이라크, 시리아 형제들을 위한 복수에 나서야 합니다."]

이렇게 테러조직 IS는 여전히 활동중입니다.
그리고 자생적 테러리스트 '외로운 늑대'를 양성하려는 IS 시도가 우리나라까지 스며들고있음이 이번 사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우리가 처한 상황, 정재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손에 휴대전화와 칼만 있으면 누구나 테러를 할 수 있다."

IS가 지지자 포섭을 위해 홍보물에 썼던 문구입니다.

IS는 온라인에서 SNS 등을 활용해 각국의 젊은이들을 끌어들였습니다.

사회·경제적으로 소외되고 차별받는다고 느끼는 젊은 층을 주요 목표물로 삼았습니다.

2015년 시리아로 건너가 IS에 합류했던 김 군도 IS 대원과 온라인으로 처음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 초 IS 근거지가 궤멸했다는 보도가 전해졌지만 이들의 선전·선동을 통한 위험은 여전합니다.

[이만종/한국테러학회장/호원대 교수 : "IS라든가 세계적인 무장단체가 쇠락은 했지만, 폭력적 극단주의 그 이념은 여전히 남아있거든요. 한국도 현혹되기 쉬운 젊은이들이 감화가 된다면 그런 무력 투쟁에 동조할 수 있는 위험이 있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박 씨가 IS 관련 게시물을 올린 곳도 청소년들이 많이 이용하는 극우 성향의 사이트 '일간베스트'였습니다.

실제로 테러방지법 시행 이후 온라인에서 테러를 선전·선동하는 게시물의 접속이 차단되는 경우도 꾸준히 늘고 있었습니다.

2017년 10건, 지난해 20건이었는데, 올해는 벌써 상반기에만 21건이 접속 차단 조치됐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